[파이낸셜뉴스] ‘2014피츠버그 국제발명전’서 금상 8개 수상

2014/06/23

 

【 대전=김원준 기자】한국발명진흥회는 세계 3대 국제발명전 중 하나인 '2014 피츠버그 국제발명품전시회'에서 국내 발명가들이 금상 8개를 포함, 모두 20개의 상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.

지난 18~20일까지 3일간 미국 피츠버그 데이비드 로렌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이번 피츠버그 국제발명전에는 28개국 432점이 출품됐으며, 우리나라는 17개 회사 및 개인이 모두 17건을 출품, 금상 8건과 장려금상 6건, 특별상 6건을 수상했다.

피츠버그 국제발명전은 북미 최대 규모로 제네바, 독일 국제발명전과 함께 세계 3대 국제발명전시회로 통한다.

주요 수상자는 ㈜책농장이 독서텐트로 금상과 불가리아발명협회 특별상을 받았고 도하시하㈜가 구형이동체 및 그 구동방법으로 금상과 함께 이란발명협회 특별상을 수상했다. 또 ㈜메인텍은 파력발전장치로 금상과 동시에 폴란드 유로비즈니스할러(Eurobusiness-haller) 기업 특별상을, ㈜푸시풀시스템은 푸시풀 도어록장치로 금상과 대만발명가협회 특별상을 각각 받았다. 

금상에는 ㈜비엠티와 동명대학교 ㈜샤픈코트, ㈜마루더함, 모니가 각각 선정됐으며 장려금상에는 헤어그린과 하수호, ㈜나르크테크놀로지, 루이초, 브랜든메들리, 에스엠산업이 선정됐다. 이외에도 ㈜비츠웰과 ㈜지쓰리가 대만발명가협회 특별상을 수상했다.

한국발명진흥회 관계자는 "북미 최대 규모로 세계 3대 국제발명전 중 하나인 피츠버그 발명전에서 한국 발명가들의 탁월함이 발휘됐다"면서 "한국의 우수한 발명품들이 세계시장에 널리 알려지고 사업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"고 말했다.

Please reload